넘어가기 메뉴



가좌벌광장

의과대학, 라오스에서 해외의료봉사활동 펼쳐

작은 나눔을 통해 진정한 의사로 성장하는 행복한 시간들

 

우리 대학교 의과대학은 7월 14~18일 라오스 보리캄싸이주 일원에서
해외의료봉사 활동을 진행하여 주민 1500여 명에게 의료 서비스를 제공했다.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학용품과 운동용품을 전달하였으며, 우향옥 학장은
“마음이 따뜻한 의사로 성장할 좋은시간을 가졌다.”라고 전했다.

라오스 보리캄싸이주는 수도인 비엔티엔으로부터 서쪽으로 약 340km 떨어진 곳으로 차량으로 7시간 이상을 이동해야 하는 오지이다. 보리캄싸이주는 생필품들을 구하기도 쉽지 않고 병원을 쉽게 오갈 수조차 없어 의료혜택을 받지 못하는 곳이다. 우리 대학교 의과대학은 이 보리캄싸이 오지에서 7월 14~18일 국립대학 육성사업 지원으로 해외의료봉사 활동을 펼쳤다. 의과대학 교직원 6명과 재학생 10명, 경상대학교병원 및 외부 의료전문가 5명이 참가하였으며, 의료봉사 활동은 임호식 아시아협력기구 라오스지부장(우리 대학교 의과대학 4회 졸업)과 함께 진행했다.

 

의과대학 해외의료봉사단은 내과, 외과, 산부인과, 소아과, 정형외과, 안과, 약국 등을 설치하여 봉사기간 동안 1500여 명의 지역주민에게 의료 서비스를 제공했다. 특히 한국에서 직접 공수해 간 이동식 초음파장비, 부인과 검진장비, 폐활량측정기와 간이세극 등의 진료장비를 이용하여 정확한 진단을 통한 약물처방과 간단한 외과수술기구를 이용한 국소수술, 관절강내 주사, 통증치료(TPI) 등 수준 높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했다. 또한 의료봉사활동 이외에도 봉사지역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학용품과 운동용품 등을 전달하여 어려운 환경에서도 소중한 미래의 꿈을 개척해 나갈 수 있도록 응원하였다.


의과대학 우향옥 학장은 “이번 해외의료봉사가 의료취약국가 현지인들에게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한 것 이외에도 의과대학 학생들에게 나눔과 봉사의 소중함을 체험하게 하고 의사로서의 사회적 책무를 이해하게 함으로써 마음이 따뜻한 의사로 성장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제공했다.”라고 전했다.

의료봉사 활동에 참여한 의과대학 재학생들은 “힘든 봉사활동이었지만 강의실에서 배울 수 없었던 소중한 배움과 작은 나눔으로 인해 내가 더 행복해질 수 있다는 깨달음을 얻게 된 매우 값진 기회였다.”라고 전했다.

 

해외봉사 활동은 한 국가의 음지와 양지를 모두 파악할 수 있는 시간이다. 그 사회에 무엇이 필요한지를 알고 나면, 사회에서 ‘내가’ 해야 할 역할과 그에 따른 위치를 찾을 수 있게 된다. 우리 대학교 의과대학은 2015년부터 동남아시아 의료취약국가의 의료소외지역에서 해외의료봉사 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또한 경남지역 의료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지역사회 의료봉사 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오고 있다. 앞으로도 우리 대학교 의과대학은 경남을 대표하는 거점 국립대학교의 ‘명품 의과대학’으로서 사회적 책무 이행을 확대하며, 의과대학 학생들에게 의사로서의 사명과 소명을 길러주기 위한 해외의료봉사 활동을 활발히 펼쳐 나갈 예정이다.



기사등록일 :
2019.09.10
  • 프린트
  • 위로
  • 처음으로

100자평

의견 남기기

리뷰리스트